> 환자정책 > 제도
중증소아·청소년 환자대상 재택의료 시범사업 추진
정우성 기자  |  19171024@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1.02  23:08:21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복지부, 서울대병원·칠곡경북대병원 선정

정부가 서울대병원과 칠곡경북대병원을 중증소아 채택의료 시범사업 수행기관으로 지정하고, 이달부터 서비스에 들어간다.

대상은 만 18세 이하 환자 중 의사의 판단에 따라 재택의료가 필요한 의료적 요구가 있고, 시범시관으로부터 30km 이내에 거주하는 환자다.

보건복지부와 심사평가원은 이 같은 내용의 지침을 31일 공개했다.

사업내용=재택의료 서비스가 필요한 중증소아 청소년 환자를 대상으로 의료기관의 재택의료팀(의사·간호사 등)이 재택의료 관리계획을 수립하고 가정방문을 통해 진료 및 간호, 재활, 교육·상담 등의 지속적이고 포괄적인 의료서비스를 제공한다.

대상의료기관은 어린이공공전문진료센터 중 시범사업 참여 신청을 통해 보건복지부장관의 승인을 받은 기관을 대상으로 한다. 대상환자는 시범기관의 만 18세 이하 환자 중 의사의 판단에 따라 일정 수준 이상의 재택의료가 필요한 의료적 요구가 있고, 시범기관으로부터 30㎞ 이내에 거주하는 환자로 한다.

재택의료가 필요한 의료적 요구는 가정용 인공호흡기(Home ventilator), 가정산소요법(Home O2 inhalation), 기도흡인(Suction), 비강영양(Nasogastric tube-feeding), 장루영양(Enterostomy feeding)), 가정정맥영양(Home Total Parenteral Nutrition),  자가도뇨(Self catheterization) 등이다.

사업기간은 2019년 1월1일부터 2021년 12월31일까지 3년간이다. 2021년 성과평가 등을 거쳐 사업연장 여부 등을 결정한다.

서비스 제공인력과 수가=재택의료팀이 필요하다. 대상 환자가 재택에서 필요한 의료서비스를 받을 수 있도록 재택의료 관리계획을 수립하고 관리계획에 따라 재택의료 서비스를 수행하는 팀을 의미한다.

일정 자격을 갖춘 의사, 간호사(가정방문간호사, 코디네이터), 물리치료사·작업치료사(이하 ‘재활치료사’이라 함), 영양사, 약사 등 의료기관별 인력현황 및 대상 환자 수요에 따라 구성할 수 있다.

필수인력은 전문의와 재택의료 담당간호사(2인)이다. 재활치료사, 영양사, 약사 등은 선택인력으로 돼 있다.

보험수가는 중증소아 재택의료 관리료, 재택의료 관리계획 수립료, 교육/상담료, 방문료, 방문교육/상담료, 환자관리료 등 6가지다.

복지부는 "가정에 있는 중증소아 청소년 환자에게 통합적인 의료서비스를 제공함으로써 중증소아 청소년의 성장과 발달을 촉진하고, 가족의 삶의 질 향상에 기여하기 위해 마련된 시범사업"이라고 했다.

이어 "가족이 중증소아 청소년 환자의 의료적 요구에 적합한 지속적이고 포괄적인 의료서비스를 가정에서 제공할 수 있도록 교육·상담서비스도 제공한다"고 했다.

정우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하남시 신장로 189길 3  |  대표전화 : 031-795-9562  |   등록번호 : 경기 아 51064   |  편집 및 발행인 : 홍지연
발행연월일: 2014년 9월25일   |  등록일: 2014년 9월19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홍지연
Copyright © 2019 환자닷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