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의약산업 > 제약
유양디앤유 "수포성 표피박리증 신약 효과 확인"'RGN-137' 임상 결과발표..."상처 부위 완전 치유"
홍지연 기자  |  19171024@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8.06  18:48:38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유양디앤유는 중증 희귀 난치성 질환인 수포성 표피박리증 치료제 신약 'RGN-137' 임상 결과, 위약 대비 완전한 상처 치유 효과가 확인됐다고 6일 밝혔다.

수포성 표피박리증(EB)은 표피와 표피-진피 경계부 등을 구성하는 단백질을 만드는 유전자 변이에 의해 가벼운 외상에도 쉽게 물집이 발생하는 피부·점막에 통증이 생기는 희귀한 유전성 질환이다.

전세계 50만명의 환자가 존재하며, 미국·유럽에서만 5만명의 환자가 있다. 영·유아층의 발병률이 높은 중증 희귀 난치성 질환이지만, 현재 치료제가 없어 상처치료제·항생제 등 대증요법만이 사용되고 있다.

유양디앤유와 지트리비앤티의 미국 합작법인 리누스 테라퓨틱스가 미국 내 수포성 표피박리증 전문 5개 병원에서 진행하는 수포성 표피박리증 치료 신약 'RGN-137' 임상은 한 환자에게서 두 곳의 상처를 선정하고 위약과 치료제를 각각의 상처 부위에 투여해 효과를 비교한 뒤, 그 결과를 임상 진행과 병행해 확인하는 개방형 시험(Open Study)이다. 

리누스 테라퓨틱스는 투약 결과 완전한 상처 치유(Complete wound healing)에서 위약 대비 치료제 효과가 확인됐다고 밝혔다.

리누스 테라퓨틱스가 개발 중인 수포성 표피박리증 치료제 신약 'RGN-137'은 상처치료, 세포보호, 세포 이동촉진 등의 기능을 가진 수포성 표피박리증 치료에 특화된 신약으로, 세계 최초의 수표성 표피박리증 치료약 승인을 목표로 한다.

리누스 테라퓨틱스 관계자는 "Open Study 결과를 토대로 임상 3상의 시점을 결정하는 만큼 이번 투여 환자의 치료 효과는 큰 의미를 가진다"면서, "해당 임상 결과를 토대로 임상 3상을 순조롭게 준비해 고통받는 영·유아와 환자들에게 희망을 줄 치료제가 되기를 희망한다"고 했다.

또한 "중증 희귀 난치성질환인 수포성 표피박리증 치료제의 퍼스트 인 클래스(First in Class, 완전히 새로운 신약) 개발을 목표로 진행하는 만큼, 이번 투여 결과는 진행 중인 글로벌 제약사들과의 라이센싱 딜에 긍정적인 작용을 할 것"이라고 했다.

홍지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하남시 신장로 189길 3  |  대표전화 : 031-795-9562  |   등록번호 : 경기 아 51064   |  편집 및 발행인 : 홍지연
발행연월일: 2014년 9월25일   |  등록일: 2014년 9월19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홍지연
Copyright © 2019 환자닷컴. All rights reserved.